페이퍼지
paperji

 

박소현

유명 럭셔리 메종 브랜드에서 다년간 프레타포르테 메인 프로듀서로 활동했습니다. 미술과 패션을 전공한 그녀의 이력은 프랑스 현지 저명한 패션 메종들과의 경험으로 이끌었습니다. 하지만 그녀의 관심은 패션에만 한정되지 않습니다. 그녀의 폭넓은 시각과 감각, 무한한 창의력은 데코레이션과 디자인 문구에 대한 영감과 열정으로 이어졌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 디자인 문구의 유별한 우수함을 프랑스 시장에 직접 소개하기 위해 ‘페이퍼지’, 한국 디자인 문구 편집샵을 창립하게 되었습니다.


SOHYUN PARK

Sohyun Park est senior productrice prêt à porter dans une célèbre maison de luxe parisienne. Sa pratique des Beaux-Arts et ses études dans la mode, l’ont amenée à échanger avec des plus grandes marques de prêt à porter en France. Mais l’expertise de Sohyun ne se cantonne pas à la Mode. Son importante culture visuelle et sa créativité sans limite, n’ont cessé de l’inspirer à développer son intérêt, vers la décoration et la papeterie. 
C’est ainsi qu’est né paperji, le concept store du produits papeteries coréens en France !

니콜라 알파크

미술사학자이자 파리의 주요 미술관에서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을 총괄하는 책임자입니다. 파리 소르본에서 미술사를 전공한 후 루브르 박물관, 기메 국립아시아미술관, 국립미술사연구소 등 여러 문화 기관에서 경험을 쌓으며 폭넓은 시각 문화와 현대 아시아 미술에 대한 예리한 인식을 키웠습니다. 한국 여행 중 서울 성수동에서 처음으로 한국 디자인 문구를 접하고, 그때의 인상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박소현 대표와 함께 ‘페이퍼지’를 설립하기로 결심했습니다.



NICOLAS ALPACH

Nicolas Alpach est historien d’art, et responsable de la communication digitale dans une grande institution culturelle parisienne. Après des études d’histoire de l’art à Paris Sorbonne, il développa une expérience au sein de nombreux musées comme le Louvre, Guimet et l’INHA qui lui ont permis de se forger une grande culture visuelle, nourrie d’une grande sensibilité aux arts contemporains asiatiques. C’est après un voyage en Corée, et sa rencontre avec la papeterie coréenne dans le quartier de Seongsoo , qu’il décida de fonder paperji avec Sohyun Park.



INSPIRER, DESSINER, ÉCRIRE !
DE SÉOUL À PARIS
2024